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2회 ‘광진예술인초대전’ 개막
13일 개막식. 18일까지 광진문화예술회관에서 전시 및 공연
 
디지털광진
 

 

광진구의 문화 예술인들이 한 자리에 모여 예술 작품의 전시와 공연을 통해 지역 주민들에게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는 22 광진 예술인 초대전13일부터 18일까지 6일간 개최된다.  

 

▲ 13일 열린 개막식에서 내빈들이 테이브를 자르고 있다.     © 디지털광진

 

 

 

광진구가 주최하고 광진예술단체총연합회(회장 장은수)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광진문화예술회관 전시실 및 공연장에서 광진구 예술작가들의 다양한 작품 전시와 각종공연이 진행된다.

 

13일 오후 광진문화예술회관 1층 전시실에서 열린 예술인초대전 개막식에는 장은수 예총회장을 비롯한 지역 예술인들과 출품작가들이 함께 했으며. 김기동 광진구청장, 광진구의회 김창현 의장을 비롯한 지역정치인들과 양회종 광진문화원장 등 내빈들이 참석해 개막식을 축하했다.

 

유옥경 사무국장의 사회로 진행된 개막식에서 장은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광진구 예술인들이 함께 훈훈한 자리를 마련했다. 수고해 주신 각 분과 회장님들과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광진예술인초대전이 어느덧 성인이 되어 이제 명실공치 예술광진을 상징하는 하나의 전통이 되었다. 이렇게 되기까지는 문학, 미술, 사진 세분과 회원들의 노력과 참여, 광진구의 지원이 있기에 가능했다. 한 가지 욕심을 부린다면 우리 광진구는 주민을 상대로 한 문화예술강좌가 활성화되어 전문인도 많이 양성하고 있지만 이 분들이 주민들과 호흡하며 설 자리가 작아진다. 광진구에 문학과 미술과 사진이 함께 하는 상시 전시장과 공연분과도 끼를 발휘할 수 있는 공간이 확보되면 더욱 좋겠다.”고 말했다.

 

▲ 개회사를 하고 있는 장은수 예총회장     © 디지털광진

 

 

장은수 회장에 이어 김기동 광진구청장과 김창현 광진구의장, 양회종 광진문화원장은 축사를 통해 예술인초대전을 축하하고 예총의 발전을 기원했다. 개막식은 테이프 자르기와 예총 신길웅 고문의 건배사, 전시회 관람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광진문화예술회관 1층 전시실에서 열리는 작품전시회는 동양화, 서양화, 문인화, 서예, 시화, 사진 등 지역 예술작가의 작품 총 130여점이 전시되며, 전시실에서 작가와 작품에 대해 직접 대화를 나누는 시간도 마련된다.

 

또한 나루아트센터 대·소공연장에서는 연극, 무용, 클래식 연주, 국악 등 다채로운 문화공연이 펼쳐진다. 14일 오후 4시 소공연장에서는 한국문인협회광진지부가 제19호 광진문학 촐판기념회 및 신인상 시상식을 개최하며 광진연극협회는 15일 오후 7시 소공연장에서 전통코메디 안톤체홉의 단막극 청혼을 공연한다.

 

이어 광진무용협회는 17일 제10회 채순자무용단 정기공연을 대공연장 무대에 올리며, 18일에는 광진국악협회에서 중요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 배뱅이굿과 민요한마당을 공연한다. 광진심포니오케스트라의 클래식 연주회는 대관 사정으로 지난 930일 정기연주회를 진행했다.

 

광진예술인초대전 관람을 원하는 구민은 누구나 무료로 입장 가능하며, 자세한 일정과 정보는 문화체육과(전화 450-7577)로 문의하면 된다.

 

▲ 신길웅 고문의 건배사로 예총의 발전을 기원하고 있는 내빈들     © 디지털광진

 

▲ 예술인초대전이 열리고 있는 전시장 전경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7/11/14 [10:41]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