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9회 미소사진전 금상에 윤상목 작 ‘환희’
광진구, 제19회 아름다운미소사진전 19일부터 25일까지 나루아트센터에서 개최
 
디지털광진
 

 

19회 아름다운 미소사진전에서 윤상목 씨의 환희가 영예의 금상을 차지했다.

 

▲ 제19회 미소사진전 금상 윤상목 작 '환희'     © 디지털광진

 

 

광진구는 19일부터 25일까지 나루아트센터 1층 전시실에서 19회 아름다운 미소사진전을 개최한다.광진구가 주최하고 광진구사진작가회(회장 김화연)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회는 밝고 건강한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고, 지역 문화발전에 기여하기 위해아름다운 미소를 주제로 열리는 전국 규모의 사진 공모전이다.

 

전시회에는 아름다운 미소사진 입상작 10점을 포함한 입선작 123, 광진구 사진부문 20점 등 수상작 총 143점을 만나볼 수 있다.

 

20일 오후 4시에는 개막식과 시상식이 있을 예정이다. 시상식에서는 입상작가에게 상장과 함께 미소사진 부문 금상 1점에 상금 500만 원, 은상 1점에 200만 원, 동상 3점에 각 100만 원, 가작 5점에 각 30만 원을 수여한다. 또한, 미소사진 부문 입선작 113점에는 상장이 주어지며, 광진부문 20점은 각 상장과 상금 10만 원씩을 지급한다.

 

한편, 올해 공모전에는 전국에서 총 213명이 미소사진 616, 광진구 사진 92점 등 총 708점의 작품을 출품했으며, 928일 구청 대강당에서 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입상자를 선정했다.

 

올해 금상은 어느 화창한 날에 모두 팔을 벌려 같은 포즈를 취하며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는 단체 모습을 담은 윤상목(인천)씨 작품환희가 차지했다.

 

은상은 갯벌에서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무언가를 바라보는 천진한 아이의 미소를 찍은동심’(박길범, 서울)이 선정됐고, 동상은 친구들과 함께 누워 즐거운 한때를 보여준멈추고 싶은 순간’(강미영, 경기), 전통한복을 입고 수줍은 미소를 띤 한 쌍을 담은사랑’(김광부, 서울), 아이를 무릎에 앉힌 채 해맑은 미소를 보여준사랑합니다’(김정원, 서울)가 선정됐다.

 

구는 이번 공모전 심사 결과를 한국사진작가협회 및 광진구사진작가회 홈페이지공개하였으며,전시회가 끝난 후 입상작 10점은 구청 대강당 게시판에 1년간 전시할 계획이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아름다운 미소사진 전시회를 통해 사진 속 미소처럼 행복한 일이 많이 생기고, 우리 사회를 밝게 만드는데 일조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은상

▲ 은상 박길범 작 '동심'     © 디지털광진

 

동상 

▲ 동상 강미영 작 '멈추고 싶은 순간'     © 디지털광진

 

▲ 동상 김광부 작 '사랑'     © 디지털광진

 

▲ 동상 김정원 작 '사랑합니다'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7/11/13 [16:19]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