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국에서도 지원하는 전립선암 진단, 우리는 방치.
최근 5년간 전립선암 환자 22,270명, 44% 증가. 국가적 조기진단 지원책 필요
 
디지털광진
 

 미국에서도 지원하는 전립선암 진단을 우리나라에선 진단 지원없이 방치하고 있어, 환자 대부분이 말기에 발견되고 이로 인해 전립선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2016, 우리나라의 노령화지수가 ‘100’을 넘어섰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노인 인구는 6,775,118명으로 15세 미만 인구 6,768,338명을 사상 처음으로 넘어선 것이다. 보통 노령화지수가 30을 넘으면 노령화 사회로 분류되는데, 우리나라는 2000년에 일찌감치 노령화지수 33을 달성했고, 2016년 노령화지수 100을 초과하는 등 인구 노령화가 심각한 수준인 것이다.

 

인구 노령화에 따라 국내 남성에 급증하고 있는 대표적 질병이 바로 전립선암이다. 전립선 암환자 중 99%50대 이상이기 때문인데, 국회의원 전혜숙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립선암 치료를 위해 진료 받은 환자 수는 201250,413명에서 2016년에는 72,620명으로 22,207명이 늘어 5년 사이 44%가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50대 이상이 44.5%가 증가한 반면, 50대 미만에서는 2012660명에서 2016701명으로 불과 6% 증가한 것에 그쳤다.

 

지난 해 중앙암등록본부가 보건복지부와 함께 발표한 전국민 암발병 통계에 따르면 전립선암은 국민전체 암발병에 7번째, 남성 암발병에 5번째 높은 발병률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전립선암은 국가 암 조기 검진사업에 포함되지 않아 소홀한 암관리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립선암은 조기에 발견될 경우 90%이상 완치될 수 있다. 미국에서는 정부에서 시행하는 보험제도인 메디케어를 통해 무증상 남성을 대상으로 매년 전립선암 진단검사비용을 지원하고 있는데,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미국은 전립선암의 높은 발병률에도 불구하고 생존률이 99%에 달한다. 전립선암을 잘 대처하고 있는 미국의 사례가 국내 전립선암 진단의 국가적 지원필요성에 설득력을 실어주고 있는 셈이다.

 

전혜숙의원은 우리나라의 급격한 인구 노령화로 전립선암 환자 수가 매해 4~5천명 씩 증가하고 있다.” 라며, “전립선암이 간단한 피검사만으로도 진단이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내원환자가 2기 이상이거나 말기인 경우가 많다. 미국의 사례처럼 국가가 전립선암의 조기진단을 지원할 수 있도록 건강보험 건강검진 개선 등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11/03 [11:04]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