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방암 환자 5년새 38% 증가
전혜숙 의원 ‘핑크리본 캠페인’과 같은 공익홍보 노력 절실‘
 
디지털광진
 

최근 핑크리본 캠페인이 한창이다. 한국유방건강재단과 아모레퍼시픽이 주최하는 핑크런 서울대회15일 여의도에서 열리고, 크고 작은 병원에서는 핑크리본 유방암 건강강좌가 예정되어 있다. 이 캠페인은 유방암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정기 검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것으로 유방암의 국내 발병률이 높아짐에 따라 일부 학계와 기업을 중심으로 공익 차원에서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암 중에서도 선진국형 암이라고 불리는 유방암은 국내에서는 경제가 발전하면서 오늘날 발병률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국회의원 전혜숙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유방암 환자 수는 2012년에 124,467명이었으나 2016년에는 47,525명이 늘어난 171,992명으로 38%가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자료에 따르면 40~60대 중장년층 여성의 유방암 발병이 심각했다. 2016년 기준, 40~60대 여성 유방암 환자 수는 총 152,209명으로 당 해 전체 환자 수 171,992명에 88.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립암센터의 유방암에 대한 검진주기 지침으로 ‘40~69세 여성 대상, 2년마다 검진을 시행 권고하고 있는 점을 잘 뒷받침하는 결과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20~30대 젊은 여성이 유방암에 안심해선 안 될 것으로 보인다. 2016년 기준, 20대 여성 유방암 환자 수는 805명에 불과했으나, 30대 여성 유방암 환자 수는 10,714명에 달해 20대에서 30대로 오면서 연령 간 여성 유방암 환자 수는 약 13배가 증가했다. 같은 방식으로 40대 여성 환자 수는 48,715명으로 약 1만 여명 이었던 30대 여성 유방암 환자 수는 40대 연령대에서 약 4.5배 증가했다. 이는 환자 수가 가장 많은 40대와 50(62,595) 연령 간 유방암 환자 수 차이가 1.4배인 것에 비하면 상당한 차이로 20~30대의 젊은 여성도 유방암 정기검진을 받을 필요성이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전혜숙 의원은 매년 10,000명 씩 늘던 유방암환자 수가 2016년에는 15,000 명이 늘었다. 국내 유방암 발병률의 가파른 증가는 최근 활발해진 여성의 사회활동에 큰 위협이다, “특히, 치료과정 중 유방이 절제되는 등 여성이 훼손되는 경우가 적지 않아 젊은 여성에게는 육체적, 정신적 상흔이 클 수 있다고 말하고, “국립암센터의 유방암 검진 권고는 40~60대로 되어있으나 젊은 20~30대부터 유방암 예방에 대한 정보와 관심을 기울이는 핑크리본 캠페인과 같은 공익홍보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7/10/17 [17:22]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