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양4동, 외국인 한글쓰기 대회 열어
11일 다문화가정 및 외국인거주자 참여한 가운데 글씨쓰기 및 속담 뜻쓰기 행사
 
디지털광진
 

 자양4동주민센터(동장 구자호)에서는 11다문화 이주민 등 외국인 한글쓰기대회행사를 개최하였다.

 

▲ ‘다문화 이주민 등 외국인 한글쓰기대회’에 참가한 참여자가 한글을 쓰고 있다.     © 디지털광진

 

 

이번 행사는 결혼이주민, 외국인 등 약 7000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그 수가 해마다 증가추세에 있는 자양4동만의 특색을 살려 다문화가정 및 외국인 거주자에게 한글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북돋우고 그동안 열심히 배운 한글과 한국어 실력을 겨루기 위해 마련됐다.

 

참가자는 자양4동 자치회관 외국인한국어 교실 수강생 가운데 중국, 베트남 등에서 온 수강생 15명으로, 한글로 된 예문을 써보는 예쁜 글씨쓰기와 한글 속담 20개 이상 뜻 쓰기로 나눠 한글 솜씨를 겨루었다. 자양4동은 이렇게 모인 작품을 심사하여 다음 수업일인 오는 16일 에 최우수 1, 우수 2, 장려 3명 총 6명에게 상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대회에 참가한 자스민씨(가명)그동안 주민센터 한국어 교실에서 한글을 공부 하면서 한글 모양이 둥글고 예쁘다고 생각해 자주 쓰고 읽었는데 이렇게 대회가 열려 제 실력을 확인할 수 있어서 좋았고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한글을 공부하겠다고 참여소감을 밝혔다.

 

한편, 자양4동과 주민자치위원회에서는 지역 내 다문화가정 5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6일 서울 경복궁, 전쟁역사박물관에 다녀왔으며, 같은 달 23일에는 강화도 고려궁지, 광성보 등 역사 유적지를 돌아는 등 부모와 자녀가 함께하는 역사문화 탐방을 실시했다.

 

▲ 다문화가정 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부모와 자녀가 함께하는 역사 탐방’으로 지난달 23일 강화도를 방문했다.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7/10/12 [18:00]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