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월 11일부터 맛의거리 축제 이어져
11일 능마루 맛의거리, 18일 양꼬치 거리, 26일 건대 맛의거리에서 축제
 
디지털광진
 

 곱창으로 유명한 능동 능마루 거리’, 중국 향신료와 양고기 특유의 냄새가 가득한 이색거리인 자양동 양꼬치 거리’, 서울의 대표 젊음의 거리로 유명한 건대 맛의 거리

 

이렇듯 다채로운 맛의 거리로 유명한 광진구에서 1011일부터 시작해 26일까지 3대 음식문화특화거리에서‘2017 맛의 거리 축제가 열린다.

 

▲지난해 건대 맛의거리 축제 중 '라라스펠'의 공연     ©디지털광진

 

맛의거리 축제는 광진구의 지역별 특성을 살린 음식문화 특화거리 축제를 통해 세계인이 찾는 맛의 거리로 도약하기 위한 네트워크와 관광인프라를 구축하고자 마련됐다.

 

축제는 11일 능마루 맛의 거리 축제를 시작으로 18일 자양동 양꼬치 거리 축제, 26일 건대입구 맛의 거리 축제로 이어진다.

 

가장 먼저 열리는능마루 맛의 거리 축제는 능동상가번영회(회장 김영금) 주최로 11일 오후 530분부터 군자역 능동로 36길 먹자골목에 마련된 특설무대에서 진행된다. 축제에서는 지역출신가수와 주민센터 동아리, 청소년 재능기부 공연이 펼쳐지며 공연장 주변 양 도로에서는 곱창, 갈비 등 능마루 대표음식을 시식해 보는 행사도 함께 진행해 주민들에게 음식을 선보일 예정이다.

 

▲ 지난해 열렸던  능마루 맛의거리 축제에서 각설이 타령 공연을 하고 있다.     ©디지털광진

 

 

양꼬치 거리 축제는 중국동포번영회(회장 김순희) 주최로 18일 오후 5시부터 9시까지자양동 양꼬치거리일대에서 펼쳐진다. 축제에서는 중국동포가수 초청공연과 장기자랑 및 우리 입맛에 맞게 만들어진 중국이색음식 무료 시식 시음행사가 준비되어 있다.

 

마지막으로 26일에는 오후 5시부터 9시까지 2호선 건대입구역 2번 출구 인근 청춘뜨락 앞 특설무대에서 건대맛의거리상가번영회(회장 이옥희) 주최로건대 맛의 거리 축제가 열린다. 축제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키는 골목길 콘서트 버스킹 공연과 전통타악예술단 울력, 퓨전국악그룹 더늠, 공연단 벚꽃필 등 지역문화 예술팀의 공연과 더불어, 시민과 예술가가 함께하는 플래시몹, 주민노래자랑, 장기자랑, 프리마켓 등 다양한 길거리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축제기간 동안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능마루 모범택시운전자, 양꼬치 자율방범대, 건대 맛의 거리 안전요원 등이 자체적으로 조를 편성하여 구청 직원과 함께 안전을 수시로 야간 순찰을 실시하고, 행사 당일에는 3시부터 9시까지 6시간 동안 축제가 실시되는 거리는 차 없는 거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주민화합의 길을 열고 더불어 사는 사회를 위해 자원봉사 활동을 실시하고 있는 중국동포번영회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지난 4월 동네 독거어르신 100명을 초청해 중국이색음식을 대접했으며, 축제일인 18일에는 복만루 음식점에서 자양4동에 소재한 새날지역아동센터 어린이 30명을 초청해 무료로 식사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깊어가는 가을, 놀거리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가 풍성한 맛의 거리 축제에 많이 참여하시길 바란다. 앞으로도 맛과 전통을 자랑하는 맛의 거리가 위생적이고 맛있는 음식을 제공해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지역의 대표 먹거리 명소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09/29 [19:17]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