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자동, 행복복지함으로 사각지대 챙겨요.
찾아가는 복지, 함께 만드는 마을위해 행복복지함 추진
 
디지털광진
 

 

군자동 주민센터(동장 김봉규)가 복지사각지대 없는 찾아가는 복지를 위해 마을 주민 모두가 서로를 돌보는‘군자 행복복지함 사업(이하 행복복지함)’을 추진하고 있다.

 

▲ 지난달 25일 열렸던 행복복지함 전달식     © 디지털광진

 

 

이 사업은 지역 내 주민이 복지통장집에 통장 명패를 달아 주민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하여, 복지통장들이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 더욱 책임감을 가지고 어려움을 꼼꼼히 살피는 주민과의 소통창구 역할을 하고자 마련됐다.

 

행복복지함은 동 주민센터와 27군데 통장댁에 설치해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주민이나 익명으로 도움을 받고 싶은 어려운 이웃, 또는 이들의 사연을 아는 주변이웃이 사연을 적어 우체통에 넣으면 복지통장 또는 우리동네 주무관이 복지 지원 및 전문 상담을 연계한다.

 

또한 동 인적안전망의 주요축인‘복지통장’과‘군자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행복복지함에 비치될 엽서에 어려운 이웃의 사연뿐만 아니라 재능을 나눌 주민의 연락도 함께 받아 마을 안에서 이웃이 이웃을 돌보는 복지공동체를 조성할 예정이다.

 

▲ 군자행복복지함     © 디지털광진

 

 

임미숙 군자동주민센터 복지통장은“평소 동네를 순찰하다보면 관공서 문턱을 넘기 어려워하거나 정보를 모르는 주민들이 생각보다 많으시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에 복지통장집 앞에 설치된 행복복지함을 통해 주민들이 복지 서비스를 좀 더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고 주민이 서로를 돌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거라고 생각돼요”라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군자동은 식생활이 어려운 고시원 거주자 등을 위해‘나눔이웃’을 구성해 밑반찬, 도시락을 배달해 주고 있으며,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가 2인 1조로 우울질환으로 은둔하고 있는 65세 이상 어르신을 직접 찾아가서 건강관리를 도와드리는‘집 밖 함께’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위기에 처한 가구들이 복지서비스를 알지 못하거나 신청이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앞으로도 빈곤위기가정 발굴 및 주민밀착 복지행성 서비스 강화하여 복지사각지대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행복복지함 전달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7/06/12 [10:21]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