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몸으로 말하는 춤, 춤의 인문학.
광진문화재단, 26일 나루아트센터 소공연장에서 공연
 
디지털광진
 

 

  (재)광진문화재단에서는 일상을 몸짓언어의 미학으로 표현한 예술 작품을 선보인다.

 

▲ '몸으로 말하는 춤, 춤의 인문학' 공연 연습      © 디지털광진

 

 

문화재단과 현대 무용단 박명숙댄스씨어터(예술감독 박명숙)가 함께 기획한 이번 공연은, 현대무용 ․ 연극 ․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과 만든 문화가 있는 날 프로젝트인‘작은 음악회’의 총 8개 프로그램 가운데 첫 번째로 선보이는 기획공연이다.

 

이번 공연은‘몸으로 말하는 춤, 춤의 인문학’이라는 주제로 일상의 움직임을 다채로운 춤의 선으로 승화해 현대를 살아가는 개인을 조명하며, 이를 통해 관객들로 하여금 지금의 나를 고민하고 성찰할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한다.

 

 

주체가 되지 못하는 기계로서의 현대인, 만연한 상대적 빈곤을 떨쳐내지 못하고 벌레가 되는‘그레고르’현대인,‘편리’를 위해 쉽게 간과하는 위험 속에 노출된 연약한 현대인과 같이 다양한 현대인의 모습을 각각의 에피소드에서 보여주고 있다.

 

안무는 박명숙댄스씨어터 소속 이수윤, 유가원, 황찬용 무용수가 각각의 에피소드를 창작했으며, 김희중, 정은비, 정한별, 최영준 무용수가 출연해 고립된 현대인을 섬세하게 표현할 예정이다. 또한 그동안 현대무용을 접하지 못했거나 어렵게 생각했던 관객들이 좀더 편안하고 쉽게 공연을 감상할 수 있도록 공연 중간중간 김예림 무용평론가의 작품해설과 강의도 곁들어질 예정이다.

 

문화재단은 매월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 다양한 문화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러한 취지에 걸맞게 전석 만원으로 관람료를 책정했다. 아울러 광진구민에 한해서는 일부 좌석을 선착순으로 관람료 천원에 지원하는‘천원의 행복 나눔'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공연은 오는 26일 오후 7시 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자양동 소재 나루아트센터 소공연장에서 펼쳐지며, 예약 및 기타 자세한 사항은 (재)광진문화재단공연사업팀(전화 2049-4700)으로 문의하면 된다.

 

▲ 몸으로 말하는 춤, 춤의 인문학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7/04/24 [17:45]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