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린이대공원의 아기 얼룩말 이름을 지어주세요.
지난 8일 태어난 그랜트얼룩말 이름짓기 온라인 이벤트 실시
 
디지털광진
 

 서울시설공단(www.sisul.or.kr)은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지난 8일 새벽 그랜트얼룩말 한마리가 태어났다고 24일 밝혔다.

 

▲ 어린이대공원에서 태어난 그랜트얼룩말     © 디지털광진

 

 

11살짜리 얼숙이(암컷)와 17살짜리 얼달이(수컷) 사이에 태어난 새끼는 몸무게 30kg에 몸길이 1m 정도로 건강한 상태다.

 

동아프리카의 에티오피아와 케냐 등에 서식하는 그랜트얼룩말은 몸길이 2.2~2.4m, 몸무게가 최대 450kg까지 나가 얼룩말 종류 중 가장 큰 편에 속한다. 동물원은 10여일 간의 안정을 취한후 25일부터 새끼 얼룩말을 어미와 함께 시민들에게 공개한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서울어린이대공원 새끼 얼룩말 탄생을 기념해 24일부터 서울시설공단 페이스북(https://facebook.com/seoulsisul)에서 ‘얼룩말 이름 짓기’ 온라인 이벤트를 실시한다. 얼룩말과 어울리는 이름을 24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서울시설공단 페이스북에 댓글로 달면 된다. 정식 이름으로 선정된 응모자에게는 문화상품권을, 이름 공모 이벤트를 페이스북으로 알린 이용자 중 10명을 뽑아 영화관람권을 증정한다.

 

▲ 어미얼룩말 얼숙이와 산책중인 아기 얼룩말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6/06/24 [17:50]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