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술관으로 변신한 코끼리 수송 우리
어린이대공원, 수송케이지 재활용 해 미니미술관으로 개조
 
디지털광진
 

코끼리가 비행기나 트럭을 탈 때 이용하는 수송용 우리가 미술관으로 변신했다.

 

▲ 미술관으로 변신한 어린이대공원의 코끼리 수송 우리     © 디지털광진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 www.sisul.or.kr)은 능동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 ‘코끼리 수송케이지’를 재활용해 제작한 미니미술관 ‘동물원 옆 미술관’을 설치해 17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동물원 옆 미술관’은 과거 코끼리를 운송할 때 우리로 사용된 철재구조물을 개조해 제작한 가로 5m, 세로 3.3m, 폭 2m의 규모의 전시공간이다. 이번에 미술관으로 제작된 수송케이지는 지난 2000년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원 리모델링 공사 때 코끼리의 차량 이동을 위해 제작돼 사용된 철골 구조물이다.

 

▲ 미술관 내부     © 디지털광진


서울시설공단에서는 16년간 동물원에 보관해오던 코끼리 수송케이지를 이번에 도색 및 조명설치, 유리판넬 제작 등 작업을 통해 미니미술관으로 탈바꿈시켰다. 자칫 그냥 버려질 수 있었던 철골구조물을 재활용해 시민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미니 미술관으로 만든 것이다. 업사이클링 작업은 코끼리 수송 우리의 원형을 유지한 채, 유리벽을 만들고 외면에 초대형 코끼리 작품을 부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공단은 코끼리 수송 우리를 개조한 이색 미술관의 특성을 살려서 17일부터 코끼리를 소재로 한 ‘러브 코끼리, 어린왕자를 만나다’ 미술작품 전시회를 개최한다. 올해 12월 말까지 개최되는 이번 전시회는 오전 10시부터 저녁 10시까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은경 작가의 재능기부를 통해 실시되는 이번 전시회는 ‘러브코끼리와 어린왕자의 만남’을 통해 세상을 좀 더 따뜻하게 바라보자는 의도로 기획됐다. 어린이대공원 코끼리가 캄보디아에서 대공원으로 오는 과정을 묘사한 작품 12점을 포함해 총 22점의 미술작품이 전시된다.

 

이은경 작가는 1999년 대한민국 미술대전 입선을 시작으로 2013 홍콩 아트 페어전, 2014년 서울 오픈아트 페어전, 2015년 교토시립미술관전, 상해아트페어전, 2016년 금보성아트센터 새아침전 등 많은 아트페어전과 그룹전에 참여한 실력있는 작가다.

 

이강오 서울어린이대공원장은 “코끼리 수송케이지를 활용한 이색 미술관을 통해 방문객들이 동물의 입장을 생각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앞으로도 서울어린이대공원은 참신한 아이디어 발굴을 통해 시민 여러분께 새로운 문화 예술적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6/05/17 [15:01]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