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진 마을 꽃 알차게 피어나다.
27일 2015 광진구 마을공동체 사업결과 발표회 열려.
 
디지털광진
 

올 한해 동안 광진구에서 진행된 마을공동에 사업을 총 결산하는 행사가 마을구성원들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 성황리에 열렸다.

 

▲ 광진마을한마당 '광진마을 꽃이 피었습니다'가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공연마당에서 아우룸 합창단이 공연하고 있다. 아우룸 합창단은 성자초등학교 전 합창단원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합창단이 해체된 후 마을공동체의 후원을 받아 다시 부활했다.     © 디지털광진

 

 

광진마을한마당추진위원회에서는 27일 오후 구청 대강당에서 ‘2015 광진마을한마당 광진, 마을꽃이 피다’를 개최하였다.

 

올 한해 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마을공동체 활동을 펼친 주민들이 한 자리에 모여 성과를 공유하고 상호 협력을 통해 마을공동체 사업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행사는 광진구가 후원했다.

 

행사에는 지역의 마을공동체 모임별 대표자와 참여자, 가족, 지역주민 등 수백명이 함께 했으며, 김기동 광진구청장과 추미애 국회의원, 전지명 광진갑, 정준길 광진을새누리당 위원장 등 지역 기관장과 정치인들도 참석해 마을공동체 구성원들을 격려했다.

 

‘이크택견’의 택견퍼포먼스로 시작된 기념식에서는 이규원 광진마을넷 공동대표의 환영인사와 내빈들의 축사가 진행되었으며, 이어진 공연마당에서는 동극, 신바람체조, 공동체 소개, 노래, 악기연주 등이 이어졌다.

 

이규원 공동대표는 환영인사에서 “저는 몇 년전 인생후반기에 들어서며 우리동네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를 생각해보다 ‘마을공동체’라는 언어를 발견하고 가슴이 뛰었다. 같은 마음을 가진 여러 모습의 이웃들이 모여 마을회의를 하고 시와 구청을 통해 이웃만들기, 주민제안사업, 부모커뮤니티, 마을학교, 우리마을 지원사업 등 50개가 넘는 마을모임이 만들어져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 광진마을넷, 사회적경제, 복지네트워크 등 지역의 다른 영역의 네트워크와의 관계를 서로 소중하게 생각하며 협조하고 우리가 그리는 아름다운 세상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날 무대에서 진행된 행사외에도 광진구청대강당에는 판매와 전시, 공동체를 소개하고 천연비누, 매듭팔찌 등을 체험할 수 있는 15개의 홍보, 체험부스가 운영되었다. 또한 공연마당이 끝난 후에는 마을활동 영상을 관람하며 함께 다과를 나누는 ‘마을밥상나눔’이 진행되었다.

 

[광진, 마을꽃이 피어나다 이모저모]

 

▲ 환영인사를 하고 있는 이규원 회장     © 디지털광진

 

▲ 동극 올빼미 염색집     © 디지털광진

 

▲ 택견퍼포먼스     © 디지털광진

 

▲ 공연마당 신바람 체조     © 디지털광진

 

▲ 그린나래 지은나 씨의 프리젠테이션     © 디지털광진

 

▲ 행사장을 찾아 공동체 구성원들을 격려하는 김기동 구청장     © 디지털광진

 

▲ 마을화폐 체험거리     © 디지털광진

 

▲ 희망나무에 마을에 바라는 내용을 적어 걸고 있다.     © 디지털광진

 

 

▲ 희망나무에 걸린 내용으로 즉석에서 마을노래를 만들고 있다.     © 디지털광진

 

▲ 행사 참가자들. 보통의 행사들은 시간이 지나면 사람이 줄어드는 경우가 많지만 이날 행사는 오히려 사람이 더욱 늘어났다. 마을공동체 구성원 대다수가 일하는 사람들로 직장이나 학교가 끝난 후 합류하는 경우도 많았다.     © 디지털광진

 

▲ 기념촬영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5/11/30 [17:41]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