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학생 재능기부로 탄생하는 군자동 동화벽화.
세종대 회화과 교수 총괄기획, 학생 5명 재능기부로 군자동에 동화벽화
 
디지털광진
 

군자동주민센터(동장 조규석)는 대학생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문화와 예술이 살아 숨쉬는 아름다운 거리를 조성하는‘2013 동화벽화 그리기 사업’을 추진한다.

▲ 군자동 동화벽화 도안     © 디지털광진


이번 사업은 동주민센터가 삭막한 지역을 어떻게 꾸밀까 고민하던 중 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동화 벽화를 선사해 소외 이웃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도 마음의 위안을 얻을 수 있도록 세종대 회화과 교수 및 학생들에게 재능기부를 요청하면서 추진됐다.

사업 기획은 올해 구가 추진한 공공근로사업의 일환인‘벽화그리기 사업’의 총괄 기획자인 이강화 세종대학교 회화과 교수가 맡았으며, 세종대에서 회화를 전공한 대학생 5명의 재능기부로 진행됐다.

사업 대상지는 군자동 254번지에 위치한 장애인복지시설인 군자작은예수회(시설장 손은미 수녀)로 이곳에는 지적 연령이 3세 정도인 지적장애인들 1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 벽화도안     © 디지털광진


이들은 지적수준이 초등학생보다 낮아 시설을 찾지 못하고 길을 잃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시설 담장에 아름다운 동화벽화를 그려 넣어 장애인들이 한눈에 찾기 쉽도록 하기 위해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학생들은 높이 1.5m, 길이 40m에 달하는‘군자작은예수회’담장에‘동화나라 광진’을 주제로 한 동화적 상상력과 종이비행기 등 희망을 표현한 벽화를 그려 무채색이던 담장에 색을 입혀 숨결을 불어넣은 선사할 계획이다.

이들은 지난달 벽화 도안을 확정하고 외벽 청소 등 벽화작업 준비를 마친 후 지난 6일부터 오는 29일까지 23일간 밑그림 작업과 그림 그리기 작업을 거쳐 변색 방지를 위한 코팅작업까지 실시한 후 벽화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지난해부터 세종대학교와 관·학 협동 사업의 일환으로‘벽화그리기 사업’을 실시한 결과 능동로 지하철 7호선 옹벽형 환기구, 자양빗물펌프장 우·오수구 덮개, 동화마을 창작소 외벽, 중랑천 진입로 일대, 지하철 7호선 어린이대공원 입구역 캐노피, 올림픽대교 북단 교각 하부 등에‘희망의 메시지’를 주제로 한 벽화를 제작해 생동감 넘치는 공간으로 재탄생시킨 바 있다.

 
기사입력: 2013/11/12 [16:23]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