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뚝섬자벌레에 ‘서울형키즈카페’ 16일 개관
배 물결 적용 신체놀이, 정원만들기, 정적놀이 등 역대 최대규모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4/05/17 [16:35]

날씨, 미세먼지 같은 환경의 제약을 받지 않고 사계절 내내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공공형 실내놀이터 서울형 키즈카페가 시민의 여가 공간으로 사랑받아 온 뚝섬한강공원에 역대 최대 규모로 들어섰다.

 

▲ 16일 오후 진행된 개관식에서 오세훈 시장, 김경호 구청장, 김영옥 서울시의원 등이 현판제막식을 하고 있다.  © 디지털광진



배를 형상화한 놀이기구를 타고 키를 조작하며 선장이 되어보는 경험부터 그물 구조물을 넘나들며 한강의 물결 위를 걷는 신체 놀이, 물고기 모형을 잡아보는 낚시 놀이, 한강의 경치 감상까지 한강을 테마로 한 특색있는 놀이공간이다.

 

서울시는 뚝섬한강공원 자벌레 2층에 서울형 키즈카페 시립 뚝섬 자벌레점(일명 꿈틀나루’)조성을 완료하고, 16일 오후 오세훈 시장, 김경호 광진구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을 가졌다.

 

꿈틀나루꿈틀은 자벌레가 움직이는 모양이자 아이들의 꿈을 담는 틀이라는 중의적 의미를 담고 있다. ‘나루는 과거 세곡선이 드나들던 곳이자, 1973년 영동대교가 개통되기 전까지 강남으로 가는 나루터가 있던 뚝섬의 역사를 반영해 붙여졌다.

 

꿈틀나루는 한강을 바라볼 수 있는 공간인 뚝섬 자벌레 2층에 조성돼 놀러 온 아이들은 물론, 보호자까지 놀면서 힐링할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다. 서울형 키즈카페 중에서도 가장 넓은 규모(연면적 891, 놀이공간 430)를 자랑한다.

 

꿈틀나루는 한강을 콘셉트로 꿈틀나루를 소개하는 공간 탐색스토리한강을 모험하는 모험의 배, 나루호다양한 신체 놀이를 즐기는 넘실넘실 물결위로다양한 재료·색에 대해 체험하는 예술창작 놀이공간 알록달록 미로정원디지털 미디어 놀이공간 변신, 자벌레와 친구들영유아 아이들이 촉감놀이, 소근육 놀이를 할 수 있는 꿈틀꿈틀 자벌레 정원’, 6개 구역으로 구성된다.

 

 

▲ '꿈틀나루' 이모 저모  © 디지털광진

 

 

 

탐색스토리 :자벌레 2층에 들어서면 자벌레(자나방의 애벌레)를 형상화한 2.4m 크기의 거대한 캐릭터 꿈트리가 아이들을 반겨줄 것이다. ‘꿈틀나루에 입장하기 전 친구들과 사진을 찍으며 꿈틀나루에 대한 기대감과 설렘을 남겨볼 수 있다.

 

모험의 배, 나루호 :올해 서울색인 스카이코랄색으로 꾸며진 배 나루호에 탑승할 수 있다. 친구들과 선장, 선원으로 역할을 나눠 함께 탐험 지도를 보며 배 운항 경로를 정하고, 망원경으로 주변을 살핀 후 키, 돛을 조작하며 배를 운항하는 체험을 할 수 있다. 옆에마련된 낚싯대로 한강에 사는 장난감 물고기를 잡고, 다양한 모양의 도형으로 나만의 배를 만들어 보는 놀이도 할 수 있다.

 

넘실넘실, 물결위로 :나루호 머리 부분에서 연결되는 신체 놀이기구다. 한강 위를 거니는 듯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그물 놀이터가 설치돼 있다. 길이 17m, 최대폭 6m 규모로 미끄럼틀, 그물 터널과 타워, 볼풀(ball pool), 트램펄린 등이 마련돼 있어 아이들이 다양하게 움직이며 대근육과 유연성을 기를 수 있다.

 

알록달록 미로정원 : 아이들의 예술 감각과 창의력을 높여주는 정적 놀이공간이다. , 나무가 될 구조물에 천, 스펀지, 미니 블록 등의 다양한 재료를 끼우거나 붙이며 나만의 정원을 만들어 볼 수 있다. 또한 빛이 투과되는 아크릴 블록을 테이블 위에서 조합해 보며 빛과 색의 혼합을 체험해 볼 수 있다.

 

변신, 자벌레와 친구들 : 디지털 미디어 놀이 공간으로, 아이들이 직접 색칠한 그림을 스캐너로 인식시키면 숲속을 배경으로 한 영상에 각자 채색한 자벌레와 곤충 친구들이 나타난다. 어린이 교통안전, 소방 안전 등 영상교육 공간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꿈틀꿈틀 자벌레 정원 : 0~2세를 대상으로 한 소근육을 자극 시킬 수 있는 촉감 놀이공간이다. 자벌레가 살고 있을 정원을 모티프로 꾸며졌으며, 안전하게 놀 수 있도록 쿠션과 매트로 마감했다. 다양한 재질로 만들어진 자벌레 인형과 벽면의 자벌레가 아이들의 촉감을 자극한다. 수유실과 바로 연결되어 편의를 더했다.

 

꿈틀나루는 화요일~금요일(09:30~17:30) 3, 토요일~일요일은(09:30~20:00) 5회 운영된다. 이용을 희망하는 개인 및 단체는 우리동네키움포털 누리집(https://icare.seoul.go.kr/)에서 사전 예약하면 된다.

 

이용 대상은 0~6세의 영유아와 아동이고, 보호자가 동반해야 한다. 별도의 식음료는 판매하지 않는다. ‘꿈틀나루는 지하철 7호선 자양(뚝섬한강공원)3번 출구에서 바로 연결되는 자벌레 1층의 한강이야기전시관을 통과한 후 강변 엘리베이터를 통해 2층으로 올라오면 된다.

 

▲ 키즈카페를 둘러보는 오세훈 서울시장  © 디지털광진



한편, 아이들과 양육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서울형 키즈카페는 현재 시립 1호점(동작 가족플라자 내), 시립 목동점(양천 키움센터 내), 중곡3동점 등 시설마다 차별화되고 특색있는 놀이공간으로 서울 전역에 74개소가 운영 중이다.

 

 

서울시는 올해도 다양한 콘셉트의 서울형 키즈카페를 연내 총 130개소 확대 개관한다. 보라매공원 등 공원 환경을 즐기며 이용할 수 있는 공원형 키즈카페뿐만 아니라 키움센터, 종교시설, 아파트단지, 폐원 어린이집 등 생활 근거리에서 부담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독특하고 개성 넘치는 서울형 키즈카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계절에 상관없이 아이들이 신나게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이 생겼으면 하는 마음으로 서울 곳곳에 서울형 키즈카페를 설치해오고 있다.”서울형 키즈카페 시립 3호점이자 한강공원 최초의 서울형 키즈카페인 뚝섬 자벌레점은 한강과 어우러진 이색 공간으로서 아이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들과 부모님이 모두 행복한 아이키우기 좋은 도시 서울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5/17 [16:35]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