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변·구의역 일대 노점 23개소 모두 철거
광진구 “물리적 충돌없이 대화와 설득으로 운영자 모두의 동의 받아”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4/04/17 [17:29]

광진구가 415, 강변역과 구의역 일대 노점을 정비했다. 지난 30년 간 주민의 보행권을 저해하고 도시 미관에 부정적인 인식을 가져왔던 불법 노점 거리가 사라지고 깨끗하고 넓은 보행로가 조성됐다. 이번에 철거된 노점은 강변역 1, 4번 출구 일대 18개소와 구의역 1, 4번 출구 일대 5개소로 총 23개소다.

 

▲ 15일 진행된 강변역 일대 노점 정비 모습  © 디지털광진



2호선 지하철역 주변으로 수십년전에 생겨난 노점거리는 보행 불편과 도시미관 저해 등의 문제로 구에서도 해결해야 할 숙제 중 하나였다. 광진구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자 지난해 11월부터 노점 운영자들과 사전협의를 거치고 자진정비를 안내했다. 이후 개별적인 면담을 통해 철거의 시급성을 설명하였다. 처음에는 운영자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으나 지속적인 대화와 설득으로 결국에는 23개소 운영자 모두로부터 동의를 얻어낼 수 있었다고 구는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강변역 주변과 강변우성아파트 주변의 노점상 30개소 정비 이후, 1년도 채 지나지 않아 이뤄낸 성과로 민선8기 구정운영 핵심가치인 끊임없는 소통 행정의 결과라는 것이 광진구의 설명이다.

 

이날 철거 과정은 많은 주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되었다. 구청 직원과 관련업체 직원이 현장에 배치되어 물리적 충돌 없이 철거작업이 이루어졌다. 전기단선, 시설물 해체, 폐기물 처리, 청소작업까지 순조롭게 진행됐다.

 

강변역을 자주 이용한다는 한 지역 주민은 지난해 강변우성아파트 담장 노점상이 철거된 지 1년도 안 돼 이렇게 또 없어지다니 놀라울 지경이라며 지저분하고 복잡했던 강변역 주변이 쾌적하고 깨끗해질 것을 생각하니 기분이 좋다. 구청 직원들에게 감사할 따름이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김경호 광진구청장은 이번 노점상 정비는 오래 걸리더라도 원칙을 가지고 꾸준히 추진하면 이뤄낸다는 행정의 힘을 보여주는 모범적인 사례라며 앞으로도 원칙에 기반한 노점 정책을 토대로 지역내 불법 노점을 정비하여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하는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보행환경을 개선해 주민의 품으로 다시 돌려드릴 예정이다. 또한, 생계형 노점상에 대해서는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허가제 사업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

 

▲ 강변역(좌측)과 구의역(우측) 노점상 정비 전과 정비모습, 그리고 정비후 모습(위에서부터)  © 디지털광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4/17 [17:29]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