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혜영 의원, “영양교사 처우개선 절실하다”
서울시교육청 업무보고에서 교권사각지대에 놓은 영양교사 처우개선 촉구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4/03/05 [17:20]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혜영 의원(국민의힘·광진4)은 지난 226일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에서 개최된 서울시교육청 업무보고 자리에 참석하여 교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영양교사들의 처우개선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 김혜영 서울시의원  © 디지털광진

지난 129일 복직을 앞둔 서울 관내 학교 소속 젊은 영양교사 한 명이 안타깝게 세상을 등진 사실이 알려진 것을 계기로 영양교사들이 일선 학교 현장에서 겪는 고충 및 애로사항은 최근 들어 교육계의 주요 의제 중 하나로 부상하고 있다.

 

이날 김혜영 의원은 업무보고 자리에 출석한 서울시교육청 교육정책국장을 상대로 서이초 교원 사망 사건으로 인해 교권회복에 대한 목소리가 높지만 일반 교사들과는 달리 특수한 위치에 있는 영양교사들이 겪고 있는 고충은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발언했다.

 

그러면서 제가 지난 213일 서울 관내 영양교사들과 간담회를 진행한 바 있는데, 당시 간담회에서 영양교사들은, 학생 수는 수백명인데 영양교사는 한 학교에 고작 1명 뿐인 현실을 이야기하면서 식단과 레시피 작성부터 식재료 검수, 조리·배식 관리, 조리원 채용, 조리원 위생·안전교육과 더불어 재료 회계 정산, 조리실 종사자 지도 및 감독, 식재료 품의 및 입찰 업무까지 수행한다며 업무과중을 호소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해마다 이뤄지는 안전점검과 운영평가는 물론이고 조리인력 채용업무 까지 오롯이 영양교사 책임인 것도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어 교육청은 이러한 영양교사들이 겪는 고충에 대해 과연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하다. 영양교사 처우개선을 위해 교육청 차원에서 준비한 것이나 추후 계획하고 있는 정책이 있는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 교육정책국장은 영양교사들이 겪는 고충에 대해서는 교육청도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 영양교사들의 교권회복을 위한 방안으로는 무엇이 있을지 면밀히 검토해보도록 하겠다

 

마지막으로 김혜영 의원은 영양교사의 업무과중은 교사 개인은 물론 학생의 건강권 침해로 이어질 우려가 높다, “향후 교육청은 영양교사들의 업무부담 해소를 위해 코로나19 시기 보건교사가 일정 규모 이상에서 2인 배치하는 것이 의무화된 것처럼 영양교사 역시 이러한 방향으로 제도 개선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며 질의를 마쳤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3/05 [17:20]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