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강산 의원, “민주당, 청소년 정치참여 확대해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청소년정치학교에서 상향식 인재육성 강조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4/02/19 [17:45]

서울시의회 박강산 의원(더불어민주당·교육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 17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위원장 김영호)이 청소년당원 역량 강화 및 활동 토대 마련을 목표로 주관한 청소년정치학교에서 정당의 상향식 인재육성 시스템을 강조했다.

 

▲ 지난 17일 개최되었던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청소년정치학교에서 강연하는 박강산 의원  © 디지털광진



이날 강연에는 2007년생부터 고3 학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배경의 청소년이 참여했다. 박강산 의원은 강연에서 고등학생 신분으로 당의 대학생위원회 워크숍에 쭈뼛거리며 참석했던 기억이 생생하다해외의 사례처럼 청소년 시절부터 정당이라는 민주주의의 훈련장에서 실력이 검증된 인재들이 하루빨리 배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프랑스에서는 1989년생 총리와 1995년생 야당 대표가 등장해 화제가 되었는데 마크롱 대통령이 임명한 가브리엘 아탈 총리는 17세인 2006년부터 사회당 활동을 시작했고 국민연합의 조르당 바르델라 대표도 2012년부터 당원 생활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 의원은 한국정치도 이제는 십 대 시절부터 정당활동을 시작해 지방의원과 보좌진, 당직자를 거치며 정치적으로 훈련한 세대가 전면에 나설 필요가 있다교복 입은 민주당이 청소년 정치참여를 확대하는 가교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청소년 시절부터 정당 활동에 관심을 가진 대학생 활동가들도 의견을 전했다. 김가진 전 더새파란 더불어민주당 예비당원협의체 운영위원장은 청소년 시절에 단체를 창립했을 때는 만 16세 당원 가입이 허용되지 않은 시기였다당내 공식 조직이 아니었기 때문에 여러 가지 제도적 한계에 부딪히는 일이 많았다며 소회를 밝혔다.

 

최미정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 대학생위원장은 정치에 관심이 많아 당 외곽의 청소년 조직에서 활동했지만 당원 가입 연령 제한으로 당내 프로그램에 참여할 기회가 적었다여야를 막론하고 각 정당이 청소년 인재 발굴에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 의원은 민주화 이후 한국 정당은 인재육성이 아닌 인재영입으로 정치적 충원을 반복했는데 부작용이 많았다다가오는 제22대 총선을 앞두고 주요 정당에서 인재육성이 아닌 인재영입 명단만이 발표되고 있어 안타깝다고 의견을 밝혔다.

 

끝으로 박 의원은 독일 사민당의 오스카 라퐁텐과 게르하르트 슈뢰더, 영국 노동당의 고든 브라운과 토니 블레어의 사례처럼 당내에서 서로 경쟁하며 성장하는 사례가 한국에서도 나와야 한다청소년 때부터 시작된 상향식 인재육성이 검증된 실력으로 이어져 민주개혁진보 진영의 집권을 이끄는 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다고 기대를 표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2/19 [17:45]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서울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