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무원노조, 갑질 의원 공개 사과 요구
공무원 861명 서명 받아 구의회 의장과 구청장에 요구서 전달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4/01/05 [18:14]

광진구의회 A의원의 갑질논란이 지역사회에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진구지부(지부장 최영균. 이하 광진구지부)‘A의원의 공개사과윤리위원회 구성’,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 5일 오후 최영균 지부장을 비롯한 광진구지부 임원들이 추윤구 의장에게 요구서와 서명부를 전달하고 있다.  © 디지털광진



광진구지부 최영균 지부장을 비롯한 간부들은 이날 오후 광진구의회를 방문해 추윤구 의장을 면담하고 서명부와 구의원 갑질 관련요구서를 전달한 후 윤리위원회를 개최해 갑질의원에 대한 징계를 내려줄 것을 요청했다. 또 의회사무국에 갑질의원에 전해 달라며 서명부와 요구서를 전달한 후 구청 행정국장실을 방문해 권영우 행정국장에게 김경호 구청장에게 전해달라며 요구서와 서명부를 전달했다.

 

▲ 광진구청장에 전달해 달라며 권영우 행정국장에게 요구서를 전달하는 모습  © 디지털광진



요구서에서 광진구지부는 ‘8인 지방방문에 리무진 버스를 요구한 것, 업무지시 관계가 아님에도 업무를 지시한 것, 의회 예산항목에 없는 개인물품 구매를 지시한 것, 개인수상을 위한 자료작성 등 사적 노무를 지시한 것, 거부의사를 밝히자 인사에 영향을 주는 평가를 언급한 것, 부당한 압력과 강요로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한 정신적 피해를 준 것을 갑질로 규정했다.

 

이어 광진구지부는 구의회 의장은 윤리위원회를 열어 지방의원 행동강령을 위반한 갑질 의원에 대해 징계를 내려줄 것, 구의원들은 지난달 21일 부결된 광진구의회 의원과 꽁무원 등의 갑질행위 근절 및 피해자 보호에 관한 조례안을 의결해 줄 것, 해당 구의원은 본인의 갑질행위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평생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준 피해자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할 것, 구청장은 피해직원을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 요구서와 함께 광진구지부는 5급 이하 구청 직원 861명이 서명한 서명부를 전달했다.

 

▲ 서명부를 들고 구의회 앞에 선 광진구지부 간부들  © 디지털광진



최영균 지부장은 단시간에 861명이 서명할 정도로 많은 공무원들이 이 사건에 분노하고 있다. 깔끔하게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한다면 정리될 수 있겠지만 끝내 사과하지 않는다면 인권위 제소 등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모색하겠으며, 이 문제는 지부차원을 넘어 서울본부, 전국공무원노조의 문제로 확산될 것이다. 김경호 구청장님께서도 갑질로 인해 치료가 필요할 경우 치유기간 동안 해당 직원을 보호해 주실 것과 직원보호를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 주실 것을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광진구지부의 요구에 대해 추윤구 의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요구서를 전달받은 만큼 사실여부를 파악해 보겠다. 이 과정에서 윤리위원회가 필요하다면 의원들과 논의해 개최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의회 사무국을 방문한 최영균 지부장이 사무국 직원들에게 부당한 요구에는 응하지 말것을 당부하고 있다.     ©디지털광진


한편, 최영균 지부장은 추윤구 의장에게 요구서를 전달한 후 의회 사무국에 들러 직원들에게 부당한 요구가 있다면 거부하고 광진구지부에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수상을 위한 공적조서 작성의 경우 향후 정치적 중립 위반으로 책임문제가 불거질 수 있는 만큼 단호히 거부해 달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1/05 [18:14]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