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확진자 급증, 18일 확진자 40명,
50여일 만에 40명 이상 기록. 19일 18시 기준 11월 확진자 450명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1/11/19 [20:54]

111일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된 이후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광진구에서도 집단감염이 잇따르며 확진가가 크게 늘고 있다. 광진구에서는 태극도 서울지부 기도원과 화양동 서울주막 건대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데다 학교에서도 꾸준히 확진자가 이어지면서 18일에는 40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50여일 만에 40명 이상을 기록했다.

 

▲ 17일 00시 기준 광진구 코로나19 현황  © 디지털광진



광진구는 18일 광진구 확진자 가족 8, 광진구 확진자 접촉 추정 2, 타지역 확진자 접촉 8, 감염경로 미확인 15, 확진자 접촉 추정 6, 확진자 동선 경유 1명 등 40명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광진구에서 4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 92950명 이후 처음이다.

 

이어 19일에는 광진구 확진자 가족 9, 감염경로 미확인 9, 타지역 확진자 접촉 5, 확진자 접촉 5, 광진구 확진자 접촉 3명 등 31명이 확진됐다. 19일 확진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자양중학교처럼 대규모 확진으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학교에서의 확진자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용마초와 선화예중, 선화예고, 신양중학교, 건대부중, 광남고에서 각각 1, 경복초등학교에서 3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밀접접촉자들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거나 검사를 안내하고 있다.

 

광진구의 11월 확진자는 114명으로 출발했지만 2일에는 22, 324, 420, 522, 625, 726명 등 6일 연속 20명대를 기록했다. 811명을 기록하면서 한숨 돌리는 듯 했지만 자양중학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920, 1027, 1124명으로 3일 연속 20명대를 기록했다. 이어 12일과 13일 이틀 연속 17명을 기록하면서 다시 10명대를 기록했지만 1420, 1522명을 기록하면서 다시 20명대로 올라섰다. 이어 16일에는 33, 1735명으로 이틀 연속 30명대를 기록한데 이어 18일에는 40명까지 확진자가 늘었다..

 

광진구는 “111일부터 4주간 새로운 방역체계인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가 시작된다. 사적모임은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수도권 10명까지(단 식당 및 카페 등 고위험장소는 미접종자 4명까지만 포함 가능) 가능하며 영업시간제한은 해제된다. 감염위험성이 큰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목욕장업, 병원 면회 등은 접종증명 또는 음성 확인 후 이용가능하며 결혼식은 접종여부와 관계없이 99명까지, 접종완료자의 경우 499명까지 가능하다. 스포츠 관람은 정원의 50%까지 종교시설은 접종완료자일 경우 인원제한이 해제된다. 그럼에도 구민들께서는 불요불급한 약속 취소, 외출 등의 이동 최소화, 조금만 의심증상 있어도 즉시 진단검사 등 개인방역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1/19 [20:54]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